유니폼

업사이클링 유니폼 상용화하는 대한통운, 페트병 2만 8000개 재활용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메트로신문 작성일21-04-06 00:00 조회1회 댓글0건

본문



https://metroseoul.co.kr/article/20210407500095

CJ대한통운, 페트병 재활용 'ECO+ 유니폼' 2000벌 입는다

[앵커멘트]
CJ대한통운이 폐플라스틱을 업사이클링한 'ECO+ 유니폼'을 현장에 도입하며 ESG경영 실천을 위한 친환경 물류 현장 조성에 나섭니다.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을 통해 제작한 친환경 'ECO+ 유니폼' 2000벌을 현장 직원들에게 배포할 예정인데요. 'ECO+ 유니폼'은 생수 및 음료 등의 용기로 쓰이는 500ml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원사로 제작된 업사이클링 의류입니다. 민간 기업에서 업사이클링 의류를 실제 현장 유니폼으로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.

'ECO+ 유니폼' 1벌에 들어가는 폐페트병은 약 14개로, 이번에 보급하는 유니폼 2000벌에는 폐페트병 총 2만 8000개가 들어갔다. 페트병 1개를 처분할 때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은 약 60g이다. 2만 8000개의 폐페트병이 CJ대한통운 'ECO+ 유니폼' 2000벌로 재탄생되며 이산화탄소 1680kg을감축하는 효과를 거둔 셈이다. 이산화탄소 1680kg은 소나무 560그루가 1년 간 흡수하는 양과 같다.
'ECO+ 유니폼'은 탄소 저감 효과뿐 아니라 현장 의견을 반영한 디자인까지 적용해 실용성을 더했다. 현장에서 가장 수요가 많은 조끼 디자인에 봄가을에도 입을 수 있도록 안감을 추가했으며, 사용편의성을 고려해 지퍼 형태의 주머니와 펜꽂이를 추가하는 등 수납 기능을 강화했다. 유니폼 앞면에는 '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'을 상징하는 안전지킴이 인증 마크와 'UN SDGs 협회' 마크를 담아 '환경과 안전을 지키는 딜리버리' 이미지를 표현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5,416건 1 페이지
  • RSS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tipanda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